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칭찬릴레이] “어려운 환경에 놓인 분들의 피로를 풀어드리기 위해서” [김하수 봉사자]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안양교차로
  • 19.03.12 09:30:50
  • 공감 : 0 / 비공감 : 0
  • 조회: 299

산본역 지하 1층에 위치한 산본 스파랜드에는 매일같이 특별한 고객들이 찾아온다. 소외계층, 시각장애인 등 어려운 이웃들은 이곳에서 목욕을 하며 피로를 푼다. 혼자서 목욕하기 힘든 이들, 혹은 집에서 목욕하기 힘든 이들을 위해 산본 스파랜드가 개방되어 있기 때문이다.

 

 김하수 봉사자

 

스파랜드를 오픈하는 이유
지금으로부터 5년 전, 김하수 대표는 산본 스파랜드를 시작하면서 ‘목욕시설을 이용해 사람들에게 무엇을 해줄까’ 고민을 시작했다. 그 결과로 현재 스파랜드에는 1년에 약 550명 정도의 취약계층이 찾아와 무료로 목욕을 즐기고 있다.
이 중에서도 가장 먼저 시작한 봉사는 군포시 드림스타트 무료 목욕이다. 드림스타트란 군포시에서 선정한 이들로, 주로 집에 목욕시설이 없는 청소년들과 부모들에게 시설을 제공하고 있다. 5년째 꾸준히 이어오고 있는 이러한 기부를 통해 1년에 300여 명의 인원이 그 혜택을 받고 있다.
두 번째로는 시각장애인협회의 시각장애인과 시각장애인의 목욕을 도와줄 봉사자들에게 시설을 개방했다. 이 프로그램 덕분에 작년 한 해 동안 약 240여 명 정도의 시각장애인이 스파랜드를 찾아 시원하게 목욕을 즐기고 돌아갔다.
“칭찬 받을 일도 아니죠. 있는 목욕시설을 이용해서 아주 조금 베푸는 건데요.”
김하수 봉사자는 손사래 치며 겸손한 모습을 보이지만, 그 덕분에 많은 이들이 시설을 즐기며 깨끗하게 몸과 마음을 닦아낼 수 있었다. 이를 증명하듯이 산본 스파랜드를 찾아온 수혜자들은 늘 목욕하고 나가며 큰 목소리와 즐거운 표정으로 그에게 감사인사를 전하곤 한다.

 

 

자원봉사자들과 자영업자들을 위한 배려
그는 군포시 자원봉사자협회 자원봉사자들에게도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자원봉사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어서 자원봉사센터와 제휴를 맺었다.
“막상 자원봉사자들 중에서도 할인이 되시는데도 할인 안 받고 들어가시는 분들이 많아요. 이 마음만 받으려고 하시는 것 같아요.”
또한 산본 스파랜드 계산대 한 쪽 벽면에는 동네 자영업자들의 명함이 빼곡하게 꽂혀있다. 이곳을 찾는 분들이 많은 만큼 요즘 힘들다는 자영업자들을 조금이라도 홍보할 수 있는 방안이라고 생각하며 이러한 아이디어를 실천에 옮겼다.
이렇게 다양한 이들에게 많은 혜택을 제공하고 있지만 그는 아직도 더 많은 이들이 편하게 목욕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봉사와 관련된 분들을 만나면 저희 시설을 활용하실 수 있도록 말씀드리죠. 프로그램을 짜서 저한테 얘기해주시면 제가 최대한 도와드릴 수 있으니까요.”

 

 

더 많은 봉사를 위한 준비
하지만 여러 가지 요건 때문에 이렇게 시설을 이용하지 못하는 이들도 있다. 예를 들어서 지체장애인시설에도 무료 목욕을 제안했지만 봉사자가 적어 목욕시설 이용이 쉽지 않다는 답변을 들었다.
“지체장애인의 경우에는 장애인 한 명당 봉사자가 두세 명이 필요해요. 게다가 목욕하기 위해서 여기까지 모시고 와야 하는 수고도 필요하고요. 이동도, 목욕도 불편하니 오실 생각을 못하시더라고요. 대신 목욕봉사를 하시는 분들께서 그쪽으로 이동해서 봉사를 하시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그는 더 많은 봉사를 위해 또 다른 계획을 세우고 있다. 그가 목욕지부장으로 소속되어 있는 군포시 위생단체협의회에서 단체 입장으로 봉사활동에 나설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군포시위생단체협의회에는 미용, 이용, 제과, 외식업, 식당, 떡집 등이 소속되어 있어 봉사할 수 있는 범위가 넓다는 생각에서다.
“예를 들어서 미용실에서 어르신들의 커트를 해주시거나 외식업체 등에서 음식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려고 해요. 군포시 자원봉사센터와 연결해서 추진해봐야죠.”
이렇게 많은 이들에게 무료 목욕을 제공하면서 스파랜드를 운영하니 수익이 줄어드는 것을 감수하고 있지는 않을까.
“오히려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려고 하는 것을 보시고, 스파랜드를 일부러 찾아주시는 분들 덕분에 수익이 줄어들지는 않아요. 또 이로써 수익을 따지는 일이 무의미하기도 하죠.”
많은 사람들이 시간이 없어서, 여유가 없어서 봉사에 뛰어들 생각을 하지 못한다. 하지만 그를 보면 지금의 여건을 잘 활용하는 봉사가 수혜자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봉사일 수도 있다. 

 

취재 강나은 기자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